오늘의 요리는 마파두부 되겠습니다.


오늘의 요리도 근성요리되겠어요.=ㅅ=


마파두부에는 언제나 꼭 두반장이란 놈이 들어갑니다.


그런데 두반장이 없..........



그때 풀빵닷컴에서 연재중인 더블피의 뚝딱쿠킹(맞나?)에서 본

빈곤 요리법이 생각났습니다.


두반장대신 된장과 고추장을 섞는거져..흐흐흐


다진 돼지고기도 없어서 덩어리 사태를 칼로 ㅈㄴ다졌습니다만;;;;


마파두부를 먹고 싶다는 불타는 집념으로 달린 결과.... 중간 과정 사진이 없어요.



일단 팬에 고추가루를 넣고 기름을 넣어서 타지않게 약불로 고추기름을 만들고

기름에서 매운 향이나면

다진파랑 다진 마늘 그리고 다진 고기를 넣고 볶아줘요





그리고


빈그릇에 된장1:고추장3 그리고 물과 간장 설탕을 조금 넣고 잘 섞어놓습니다.




잘섞은 3장세트(된장+고추장+간장)를  고추기름이 지글거리는 팬에 넣고

잘 뒤섞어주시고...



아차차....이번엔 굉장히 아주 스페샬로 매운 마파두부를 먹고파서

청양고추를 한 일곱개정도 다져넣었어요.








그렇게 만들어진 마파소스..


보기엔 제법 그럴듯 합니다.


ㅎㅎㅎㅎㅎ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두부를 그냥 넣어도 되지만


전 쫄깃한 두부를 좋아라 해서 기름에 바싹 튀겨놨어요.


다이어트를 생각한다면 생두부로 먹어야 하는데....막 부서지는게 싫어서....(라고 일단 변명을 해본다;;)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두부를 넣고 잘 뒤적여 줍니다.



으흐흐....코를 찌르는 매운 향~~







중국요리의 마무리엔 물녹말이 들어가시는 거 아시죠?



찬장을 뒤져.........앗!!!!!




없...없잖아!!!!!



OTL



걸쭉한게 좋은데...힝..;ㅁ;







좌절할때가 아니다......또다시 근성을 발휘할때다???







하지만 밀가루가 출동하면 어떨까?




밀!




가!



루!








넵..밀가루를 물에 풀어 넣었어요.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윤기가 자르르~~~~~




생각보다 훌륭하더군요.






밥비벼서 두끼 연속 먹어줬습니다.



으하하하......나날이 업그레이드되고 있는 근성;;;;(궁상일까??=ㅅ=;;;)

'생존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채만두  (0) 2005.07.30
※근성요리시간 <마파두부편>  (1) 2005.07.28
주말에...  (0) 2005.07.18
초복  (0) 2005.07.18
by 나비네 2005.07.28 20:34

티스토리 툴바